•  아이디 저장
  •  비밀번호 저장
  •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맨인포핫이슈 보기

    HOME > 맨인포핫이슈 > 보기

    제목

    강제키스한 여성 혀 깨문 남성 정당방위 안된다

    작성자톡톡

    작성일2014-12-01

    조회수13,845

     


    남성이 강제 키스를 하는 여성에게 저항하는 과정에서 상대방의 혀를 깨물어 다치게 했다면

    정당방위로 인정할 수 없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서울고법 형사6부(김상환 부장판사)는 중상해 혐의로 기소된 김모(23)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6월 자신의 여자친구와 그녀의 지인들 등과 함께 술을 마셨다. 

    김씨는 새벽 4시께 술에 만취해 쓰러져 있던 중 여자친구의 지인 A(여)씨가 자신에게 강제로

    키스하려 하자 이를 회피하기 위해 A씨의 혀를 깨물었다. 


    이 일로 A씨는 혀 앞부분의 살점 2cm가량이 떨어져 나가는 상처를 입었다. 

    중상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씨는 A씨가 만취한 자신에게 강제로 키스하면서 목을 조르는 등

    추행했다며 남성의 성적 자기결정권도 여성과 동등하게 보호돼야 하는 만큼 정당방위로

    인정해 달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법원은 이를 정당방위로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A씨의 몸을 밀쳐내는 등의 방법으로 제지할 수도 있었을 텐데도

    순간적으로 강한 힘을 가해 혀를 깨물어 절단했다”며 “이런 행위는 사회적으로 인정할 수

    있는 범위를 벗어났으므로 정당방위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A씨는 사고 후 맵거나 뜨거운 음식을 먹으면 혀가 붓고 발음도 잘 안 된다는 취지로

    진술하고 있다”며 “A씨가 입은 상처는 난치 상태로 중상해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어 “A씨가 피고인보다 덩치가 더 크더라도 혀를 깨무는 방법 외에는 A씨의 행동을 저지하거나

    회피할 만한 다른 수단이 없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공개된 장소에서 발생한 일인 만큼

    일행에게 도움을 청할 수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다만 “피고인이 당시 만취해 사물을 변별하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미약한 상황에서

    예기치 못하게 키스를 당하자 우발적으로 한 행동인 만큼 원심이 선고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은 무겁다고 판단된다”며 형을 감형했다.


    ----------------------------------------------------------------


    요즘 정당방위의 조건 때문에 사회적인 항의가 많아지고 있는 가운데 공공의 이익이 아닌

    특정인들의 이익에 대한 불합리성에 대하여 문제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같은 인간으로서 할 수 있는 과잉 행위에 대한 잣대는 누구에게나 공평해야 함에도 반항 가능한

    남자이기 때문에 정당방위가 성립될 수 없다는 이유는 법의 과오가 아닌가 생각해 본다.

    한국 사회가 참으로 공평하지 않은 한쪽에게만 유리하게 진행된다면 결국 평등이라는 개념이

    그릇된 방향으로 나아갈까 우려가 된다.




    0

    0

    첨부파일 다운로드: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미투데이 공유
    • 요즘 공유
    • 인쇄하기
     
    이름 : 비밀번호 : 스팸방지코드 :
    번호제목작성자등록일조회수

    로그인

    •  아이디 저장
    •  비밀번호 저장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고객센터

    하단로고

    회사명: 남성건강정보 맨인포 / 사업자등록번호: 220-86-38180 / 대표: 서영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민선희

    서울시 서초구 우면동 64-2번지 선일빌딩 6층 / Fax : 02-577-5509 / Email: knjspo@hanmail.net

    고객센터 : 1588-3346 (09:00 ~ 18:00 / 점심시간 12:00 ~ 13:00 / 토,일,공휴일은 휴무)

    Copyright (c) 2012 maninfo.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