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디 저장
  •  비밀번호 저장
  •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맨인포핫이슈 보기

    HOME > 맨인포핫이슈 > 보기

    제목

    그리스 디폴트 위기, 우리경제 상황은?

    작성자톡톡

    작성일2015-06-29

    조회수13,050


    그리스의 IMF 구제금융 단기 연장안 거부로 인하여 그리스 은행이 월요일 전체 영업을 중

    단하면서 그리스의 디폴트 위기가 감돌고 있다. 은행을 비롯 증시 등 각종 금융 관련 업체가

    휴장이나 영업중지로 그리스 경제가 마비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은행의 영업중단과 더불어 예금인출 제한 조치를 발동하였고 은행 영업중단 조치는 언제까지

    지속될지 IMF나 유로존의 합의가 없으면 그리스는 결국 디폴트의 나락으로 떨어지게 된다.

    하지만 그리스 치프라스 총리는 특별한 조치를 강구하지 않은 채 단순하게 IMF의 구제금융

    단기 연장안에 답변만 기다리고 있어 그리스 국민들의 불안감은 더욱더 가중되고 있다.

    또한 IMF의 16억유로 부채 상환만기일이 지난 이후에도 7월 ECB에서 77억 유로 부채 만기일도

    다가오고 있어 자칫 채무불이행일 경우 유로그룹에서도 탈락할 위기도 발생하게 된다.

    방만경영으로 나타난 그리스의 경제정책은 결국 국가신용등급을 하락시키고 디폴트의 위기까지

    오게 되었다. 우리나라도 98년 IMF 위기로 모든 경제가 마비되었듯이 그리스 또한 같은 위기를

    맞이하고 있는데 우리나라처럼 짧게 극복하지 않을 전망이다.


    그리스의 위기는 우리나라 경제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는데 한나라의 국가 경제가 돌아가지 않으면

    국제통화 또한 빠르게 돌아가지 않기 때문에 환율이나 국제정세가 위태롭게 된다.

    물론 그리스의 작금의 사태는 무분별한 세금 낭비와 연금정책이 한몫을 하고 있다.

    이러한 개념은 우리나라 복지와 연금정책과 비교해볼 수 있는데 국민의 환심을 사기 위한 정치인들에

    무분별한 연금. 복지정책은 결국 국민의 부담으로 돌아오게 된다. 경쟁적으로 미래를 보지 않고

    단기적 복지정책은 세금의 낭비일 뿐이며 그 세수는 국민이 충당할 수밖에 없다.


    우리나라 또한 부채가 3000조원이 넘어가고 있으며 국민 1인당 6000만원의 빚을 가지고 있는 셈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무분별한 복지정책과 강제적인 세수정책은 밑빠진 독에 물을 붓는 것 밖에 되지 않는다.

    어려운 시국일수록 정부와 여야가 단결하여 보다 국민 부담을 줄이고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그리스 사태에 대처해야 한다고 본다.



    0

    0

    첨부파일 다운로드: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미투데이 공유
    • 요즘 공유
    • 인쇄하기
     
    이름 : 비밀번호 : 스팸방지코드 :
    번호제목작성자등록일조회수

    로그인

    •  아이디 저장
    •  비밀번호 저장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고객센터

    하단로고

    회사명: 남성건강정보 맨인포 / 사업자등록번호: 220-86-38180 / 대표: 서영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민선희

    서울시 서초구 우면동 64-2번지 선일빌딩 6층 / Fax : 02-577-5509 / Email: knjspo@hanmail.net

    고객센터 : 1588-3346 (09:00 ~ 18:00 / 점심시간 12:00 ~ 13:00 / 토,일,공휴일은 휴무)

    Copyright (c) 2012 maninfo.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