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디 저장
  •  비밀번호 저장
  •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안미영이 전하는 편지 보기

    HOME > 맨인포칼럼 > 안미영이 전하는 편지 > 보기

    제목

    무의식 속 최악의 습관 4가지

    작성자안미영

    작성일2015-05-26

    조회수5,183

    안녕하세요 안미영입니다

    저는 어릴때 다리를 덜덜 떨어서 어른들께 혼이 많이 났는데요

    복 나간다는 이유 였습니다

    근데 우리가 이렇듯이 무의식 중에 하는 행동이 건겅에 아주 좋지 않다는 데요

    어떤 것이 있는지 알아 볼께요

     

    ◇목 길게 빼기
    지하철이나 버스에 탔을 때 스마트폰을 보려고 목을 길게 빼고 있거나 컴퓨터를 할 때 화면을 보기 위해 목을 빼는 자세는 근막통증증후군을 유발한다. 이 자세는 목 주변의 근육과 인대를 긴장시켜 뻣뻣하게 만들고 목 형태를 C자가 아닌 일자로 변형시켜 일자목증후군까지 유발한다. 목을 길게 빼는 습관은 근육이 경직되면서 혈관을 압박해 뇌까지 산소와 영양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두통이 생기거나 집중력이 떨어진다.

    ◇실눈 뜨기
    안경을 쓰지 않고 계속 실눈을 떠서 사물을 바라보면 시력이 더 나빠지고 눈 주위에 잔주름이 생기기 때문에 콘택트렌즈나 안경으로 시력을 교정해야 한다.

    ◇다리 꼬고 앉기
    다리를 꼬고 앉으면 골반이 비뚤어진다. 골반이 비뚤어지면 몸의 균형을 잡기 위해 척추가 함께 휘면서 디스크가 생길 수 있다. 심한 경우 척추가 S자로 휘는 척추측만증이 생긴다. 소화불량이 생기거나 간이나 담낭에 압박을 줄 수 있다.

    ◇책상에 엎드려 자기
    책상에 손과 얼굴을 대고 자면 손목관절과 척추에 무리가 간다. 머리로 손목을 눌어 손목의 혈액순환을 방해하고 엎드려 있기 때문에 척추에 해롭다. 다리를 꼬아 책상 위에 올리고 자는 자세도 좋지 않다. 장시간 지속되면 골반의 균형을 무너뜨리고 인대와 근육이 늘어나 만성 요통으로 발전하기 때문이다.

     http://blog.naver.com/dandy0328

    0

    0

    첨부파일 다운로드: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미투데이 공유
    • 요즘 공유
    • 인쇄하기
     
    이름 : 비밀번호 : 스팸방지코드 :
    번호제목작성자등록일조회수

    로그인

    •  아이디 저장
    •  비밀번호 저장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고객센터

    하단로고

    회사명: 남성건강정보 맨인포 / 사업자등록번호: 220-86-38180 / 대표: 서영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민선희

    서울시 서초구 우면동 64-2번지 선일빌딩 6층 / Fax : 02-577-5509 / Email: knjspo@hanmail.net

    고객센터 : 1588-3346 (09:00 ~ 18:00 / 점심시간 12:00 ~ 13:00 / 토,일,공휴일은 휴무)

    Copyright (c) 2012 maninfo.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