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디 저장
  •  비밀번호 저장
  •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안미영이 전하는 편지 보기

    HOME > 맨인포칼럼 > 안미영이 전하는 편지 > 보기

    제목

    술김에 비아그라 35알 삼킨 남자의 최후

    작성자안미영

    작성일2015-10-16

    조회수3,394

    안녕하세요 뉴맨 안미영입니다

    지난 기사를 읽다가 술김에 비아그라 35알 삼킨 男, 발기 5일간 지속되다 결국…이란 제목의 기사를 발견했는데요

    뉴맨을 상담하다보면 약을 드셔야만 발기가 되는 분도 계시고 호기심으로 가끔 비아그라를 드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왜 약을 오남용하지 말아야 하는지를 알게 되는 기사를 소개해 드릴께요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술김에 발기부전 치료제인 비아그라를 35알이나 한 번에 복용한 남성이 호된 대가를 치렀다.

    지난 15일(이하 한국시각) 영국의 '더 선'을 비롯한 다수의 매체는 영국 이스트 요크에 사는 36세 남성 다니엘 메드포스가 술김에 친구들 앞에서 비아그라 35알을 한꺼번에 삼키는 객기를 부렸다고 전했다. 이후 집으로 돌아간 그는 아내에게 자신의 남성을 한껏 자랑했고, 아내도 오랜만에 남편을 칭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시간이 서서히 흐르자 그의 몸에서 점점 이상한 신체 반응이 나타났다. 결국 발기 상태가 지속되면서 메드포스는 심각한 환각 증세까지 보이기 시작했다. 그의 모습을 발견한 아내는 크게 놀라며 그를 응급실로 인도했고, 메드포스는 위세척과 함께 약물 치료를 받고난 뒤 환각 상태에서 벗어났다. 그럼에도 그의 발기 상태는 5일간 지속됐다.

    메드포스의 담당 의사는 그가 영영 성기능을 잃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메드포스는 "모든 게 녹색으로 보였다"고 밝혔다. 다행히 메드포스는 현재 건강에 이상이 없다고 한다.

    이어 그는 다수의 매체와 인터뷰에서 "아내에게 정말 고맙다"며 "병원에서도 내가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다음부터는 이런 무책임한 짓을 하지 않겠다"고 맹세했다.

    한편 독일의 드레스덴 의대 연구진은 비아그라를 한 번에 과다 복용하면 후각 기능에 손실이 올 수 있다는 연구를 발표한 바 있다.

     

    병은 의사에게 처방은 약사에게 성기능 강화용 링은 뉴맨을 이용한다면 올바른 성생활이 될것입니다

     

     

    0

    0

    첨부파일 다운로드: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미투데이 공유
    • 요즘 공유
    • 인쇄하기
     
    이름 : 비밀번호 : 스팸방지코드 :
    번호제목작성자등록일조회수

    로그인

    •  아이디 저장
    •  비밀번호 저장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고객센터

    하단로고

    회사명: 남성건강정보 맨인포 / 사업자등록번호: 309-87-00174 / 대표: 윤영록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민선희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23, 6층(선일빌딩) / Fax : 02-577-5509 / Email: knjspo@hanmail.net

    고객센터 : 1588-3346 (09:00 ~ 18:00 / 점심시간 12:00 ~ 13:00 / 토,일,공휴일은 휴무)

    Copyright (c) 2012 maninfo.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