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디 저장
  •  비밀번호 저장
  •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쉬어가는 시간 보기

    HOME > 맨인포칼럼 > 쉬어가는 시간 > 보기

    제목

    전립선연 증후군

    작성자자유인

    작성일2016-05-04

    조회수1,294

    전립선은 남성에게만 있는 신체기관으로 방광 아래에 위치하여 요도를 감싸고 있으며 정액의 대부분을 만드는 역할을 한다. 전립선염은 전립선의 염증성 질환을 의미하지만, 항상 세균이 원인이 되거나 염증성 변화를 보이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증상으로 진단하는 증후군이다.



    전립선염 증후군 본문 이미지 1


    전립선염의 증상은 통증과 배뇨증상이 특징적이다. 통증은 고환, 음경, 회음부 및 허리에 주로 나타나고 소변 볼 때나 사정 시에도 발생할 수 있다. 배뇨증상은 소변이 급하게 자주 마려운 자극 증상이 많고 소변보기가 어렵고 잔뇨감 등이 있다. 일부 환자는 발기부전을 호소하기도 한다.


    전립선염 증후군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원인 질환의 정확한 진단이다. 세균이나 염증이 확인되면 우선 항생제로 치료한다. 전립선 조직은 항생제가 쉽게 침투되지 않기 때문에 1~3개월 간의 꾸만성 비세균성 전립선염의 경우에도 우선 1개월 간의 항생제 치료가 필요하다. 알파 교감신경차단제는 전립선 요도의 압력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으며 6개월 이상 복용해야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소염제나 진통제를 병용하기도 한다.

    반복적인 전립선 마사지는 일정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나 규칙적인 성생활을 하는 경우 시행할 필요는 없다. 최근에는 바이오피드백과 골반근육 수축 운동요법이 효과적 치료법으로 대두되고 있다. 반복적 골반근육 수축운동은 활동성이 증가된 골반근육과 요도괄약근을 이완시킨다. 전립선을 고열로 치료하는 온열 요법과 골반근육의 전기자극 치료의 효과는 논란이 있다. 세균성의 경우를 제외하면 감염의 위험성은 없기 때문에 성생활에 제한은 없고 규칙적인 사정은 증상을 호전시킨다. 식생활에서 커피 등과 같이 카페인이 많이 함유되어 있는 음료나 알코올은 증상을 악화시키기 때문에 치료 중에 절제하는 것이 좋다.


    전립선염 증후군은 대개 만성적 경과를 보이고 치료 후 재발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치료가 불가능하다고 잘못 알려져 있다. 그로 인해 아직까지 치료효과가 확인되지 않은 시험적 치료를 받고 합병증으로 고생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

    그러나 원인 질환이 규명되고 있고 효과적인 치료방법이 개발되어서 요역동학검사 등의 방법으로 정확히 진단하면 대부분 만족스러운 치료효과를 얻을 수 있다.





    .




    0

    0

    첨부파일 다운로드: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미투데이 공유
    • 요즘 공유
    • 인쇄하기
     
    이름 : 비밀번호 : 스팸방지코드 :

    로그인

    •  아이디 저장
    •  비밀번호 저장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고객센터

    하단로고

    회사명: 남성건강정보 맨인포 / 사업자등록번호: 220-86-38180 / 대표: 서영숙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민선희

    서울시 서초구 우면동 64-2번지 선일빌딩 6층 / Fax : 02-577-5509 / Email: knjspo@hanmail.net

    고객센터 : 1588-3346 (09:00 ~ 18:00 / 점심시간 12:00 ~ 13:00 / 토,일,공휴일은 휴무)

    Copyright (c) 2012 maninfo.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