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디 저장
  •  비밀번호 저장
  •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뉴맨사용후기 보기

    HOME > 맨인포패밀리 > 뉴맨사용후기 > 보기

    제목

    남편 총맞고 저 죽었어요!!!

    작성자뉴맨

    작성일2014-06-27

    조회수9,436

    30대 후반 여성입니다.

    어느 날 남편이 은반지 같은걸 가져와서 길에서 주었다 하데요.

    그런데 아래 후기를 보니까 당첨 되서 경품 받았다는 분도 계시네요.

    남자들이란~~

    하여간 보자마자 ‘뉴맨’인줄 금방 알겠더군요.

    사무실에서 스포츠신문광고사진을 자주 봤으니까요.

    시침 뚝 떼고 “그게 뭐야?” 했더니 “글쎄~ 반지도 아니고?” 하고 고개를 갸웃하면서 샤워를 하러 화장실에 들어갔어요.

    샤워를 끝낸 남편이 나오는데 어머낫! 앞에 총을 차고 나오는 거예요.

    세상에!! 평상시 남편의 그게 아니었어요.

    샤워 후 저런 총본지가 언제인지~

    방으로 들어갔는데... 중간 생략하고 죽는 줄 알았습니다.

    도대체 이건 남편이 아니에요.

    남편은 올해 40중반인데요.

    횟수는 주 2회 이상이지만 솔직히 시간이나 자극에서 뭔가 2% 부족했거든요.

    그런데!! 10분쯤 후에 남편이 다시 시작하는 거예요.

    그리고 세상에! 세상에! 저 정말 죽었어요.

    남편이 저를 처음으로 죽였어요.

    다음날 아침 남편의 눈빛이 달라졌어요.

    당당한 눈빛에 자신감 넘치는 걸음! 흐~ 인정했습니다. ㅠㅠ

    그리고 저도 눈빛을 바꿨습니다.

    상전을 바라보는 언년이의 눈빛으로요.

    그리고 뉴맨은 주은 게 아니고 샀다하네요. 당당하게요. 귀여워~~

    10일정도 지나서 큰 사이즈로 교환하고 며칠 지나서 또 교환 점점 꽉 차는 느낌.

    그리고 8~9개월 정도 지났는데 작아서 아프다기에 뉴맨 홈페이지 들어가 보니 후기당첨 사은품이 시저라는 팬티네요?

    남편이 저보고 후기 쓰고 팬티 타래요ㅠㅠ

    여자가 어떻게 표현하느냐니까 남자들 후기는 많아서 당첨확률이 낮지만 저는 느낌의 50%만 표현해도 탈수 있다면서요.

    여기까지 쓰는데 여자라는 한계 때문인지 썼다 지우기를 수십 번

    두 시간 걸렸네요.

    뉴맨 관계자님~~~~제가 제 친구들한테 호들갑선전 어마무지 떨었어요.

     

    “뉴맨”!한마디로 정리하겠습니다! “뉴맨”! 최곱니다!!! (이동준씨 멘트이용ㅎㅎ)

    읽어주셔서 감사하구요. 이번 주 당선작 이었습니당~





    0

    0

    첨부파일 다운로드: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미투데이 공유
    • 요즘 공유
    • 인쇄하기
     
    이름 : 비밀번호 : 스팸방지코드 :
    번호제목작성자등록일조회수

    로그인

    •  아이디 저장
    •  비밀번호 저장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고객센터

    하단로고

    회사명: 남성건강정보 맨인포 / 사업자등록번호: 309-87-00174 / 대표: 윤영록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민선희

    서울시 서초구 바우뫼로23, 6층(선일빌딩) / Fax : 02-577-5509 / Email: knjspo@hanmail.net

    고객센터 : 1588-3346 (09:00 ~ 18:00 / 점심시간 12:00 ~ 13:00 / 토,일,공휴일은 휴무)

    Copyright (c) 2012 maninfo. All rights reserved

    FAMILY SITE